메뉴 건너뛰기

XEDITION

축산소식

"농촌과 도시가 함께 자라고 행복해지도록 당진축협이 함께 합니다"
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내년 9월로 예정된 경기도 세계유기농대회의 개최 여부가 주최측인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(IFOAM)의 ‘9월 말 이전 팔당 유역 유기농민 반발 문제 해결’ 요구로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. 
IFOAM의 앙드레 류 부회장과 옹 쿵 와이 이사는 지난 16일 경기도를 방문해 김문수 지사와 도청 실·국장, 환경농업단체연합회 조현선 회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. 
알려진 바에 따르면 류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“팔당 유역 유기농지가 훼손되는 문제는 세계유기농대회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”며 오는 9월 말까지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도에 요구했다. 그는 그때까지 팔당 유기농지 훼손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으면 오는 9월 23~25일 남양주에서 열리는 IFOAM 세계이사회에서 2011년 세계유기농대회의 경기도 개최를 재검토할 수도 있으며, 김 지사가 두물머리 유기농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 달라고 했다는 것. 
이에 도는 “세계유기농대회가 차질없이 개최되도록 준비할 것”이라고 설명했고, 김 지사도 “조만간 팔당 유기농업 현장을 방문해 해당 농민들과 간담회를 통해 문제가 원만히 해결하도록 하겠다”고 답변했다. 
그러나 김 지사는 “세계유기농대회는 유기농민이 주인공이고, 친환경 유기농 발전을 위해 도가 지원하는 것”이라며 유기농 관련 단체 등이 반대하면 세계유기농대회를 개최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. 
이에 따라 그동안 일부 환경단체 및 종교단체와 함께 4대 강 정비사업으로 없어질 위기에 놓인 두물머리 인근 유기농지의 현 상태 유지를 요구해 온 농민들과 인근 대체농지로의 이전을 종용해온 도가 오는 9월 말까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할 경우 내년 세계유기농대회가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. 
내년 세계유기농대회 한국조직위원회 부회장을 맡은 환경농업단체연합회 조현선 회장은 “연합회는 기본적으로 내년 세계유기농대회에 찬성 입장이지만 연합회 회원인 팔당 유기농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연합회도 유기농대회 개최에 반대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 
  
출처: 농업인신문 


위로